기사검색
 

2017.10.20 (금)
칼럼
사설
기획/연재
특집/인사말
김강배회장 자서전
> 여론광장 > 김강배회장 자서전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- 연재12
 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...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- 연재11
 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...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- 연재10
  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갖고 싶어 탐을 냈고...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- 연재9
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갖고 싶어 탐을 냈고, 생활 ...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- 연재8
 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갖고 싶어 탐을 냈고,...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- 연재7
 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갖고 싶어 탐을 냈고,...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- 연재6
 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갖고 싶어 탐을 냈고,...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- 연재5
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갖고 싶어 탐을 냈고, 생활 ...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- 연재4
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갖고 싶어 탐을 냈고, 생활 ...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- 연재3
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갖고 싶어 탐을 냈고, 생활 ...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- 연재2
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갖고 싶어 탐을 냈고, 생활 ...
남기고 싶은 목(木)소리 - 연재1
 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갖고 싶어 탐을 냈고,...
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
 연재1 꼼꼼한 일꾼이었던 아버지   아버지는 어려서부터 나무로 무언가를 만들기 좋아했다고 한다. 놀이에 필요한 팽이나 새총, 연 날릴 때 쓰는 얼레 등 무엇이든지 만들면 또래 아이들이 갖고 싶어...
성남기업(주) 김강배 회장 자서전
성남기업(주) 김강배 회장 자서전남기고 싶은  목(木)소리 연제1(목재신문 제123호)책을 펴내면서 칠십년 살아온 이야기를 글로 정리한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. 아직 평균수명이라 할 연...
이전 | 1 | 2 | 3 | 4 | 5 | 다음
  토 론 방
자유게시판
회사소개 구독/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인터넷광고안내 자문위원단
  목재신문 Copyright(c) 2005 woodtimes.co.kr All rights reserved.
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동 14-17 행인빌딩 601호/ Tel: 031) 286-8839 Fax: 031) 891-4553